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상황점검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0-02-27 17:12:37
  • 조회수 40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월 27일 오후 환경부 종합상황실(서울 중구 소재)에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7개 유역(지방)환경청장과 향후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는 영상회의를 주재했다.


※ 7개 유역(지방)환경청: 한강유역환경청, 낙동강유역환경청, 금강유역환경청, 영산강유역환경청, 원주지방환경청, 대구지방환경청, 전북지방환경청


환경부는 지난 2월 23일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지난 1월 28일 수립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대책'을 추가로 강화하여 보완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대책(제2판)'을 2월 23일에 마련한 바 있다.


주요 보완사항으로는 격리된 환자의 음식물쓰레기도 격리의료폐기물로 처리하도록 명확히 하고, 확진 판정 이후 자가격리되는 경우 배출 폐기물을 격리의료폐기물로 안전하게 처리하도록 하는 절차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환경부는 1월 23일부터 2월 26일까지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8만 6,355kg을 적체없이 안정적으로 소각처리하였다.


구체적으로는 병원 내 확진자의 격리의료폐기물 2만 8,101kg, 자가격리 중 확진자로 전환되어 발생한 격리의료폐기물 2,484kg,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에 발생한 의료폐기물*은 5만 5,770kg이다.

* 확진자 판정전까진 생활폐기물로 구분되나, 의료폐기물로 강화해서 처리 중


또한, 환경부가 현재 전국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의 처리 용량 등 여건을 점검한 결과, 아직까지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처리를 위한 용량에 문제는 없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 이는 2020년 1월 1일부터 감염우려가 적은 일회용 기저귀가 의료폐기물에서 제외됨에 따라, 전년 동월(2019년 1월) 대비 일반의료폐기물 발생량이 15% 가량 감소하여 처리 용량에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다.



《 참고 : 의료폐기물 처리업체 여유용량 》  ㅇ 확진자 배출량 : 1인당 약 5kg/일 배출(2.26 기준) 중이나 1인당 10kg/일 배출 가정  ㅇ 일반의료폐기물 감소량(일회용기저귀 제외) : 전년 동월('19.1월) 대비 약 74톤/일 배출 감소   → 74,000kg÷10kg = 7,400명의 확진자 발생 가정시 전년 동월 수준의 의료폐기물 발생  ※ 의료폐기물 소각업체의 경우 변경허가 없이 허가용량(589.4톤)의 130%(766.22톤)까지 소각이 가능함을 고려한다면 여유 용량은 더 클 것으로 판단됨
 

아울러, 환경부는 자가격리자 중에 발생하는 폐기물의 안전한 처리를 위해 소독제와 전용봉투 등이 담긴 폐기물 키트(KIT) 5만 2,249개를 무상으로 지급했다.


앞으로도 자가격리자가 급속히 증가하는 상황에 대비하여, 소독제와 전용봉투, 방호복 등 관련 물품도 추가적으로 확보하여 문제없이보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를 위한 각종 물품 지원과 코로나-19 특별대책 이행으로 발생하게 되는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의 영업손실보상, 방호복 지원 등을 위해 재정당국과 협의하여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관리가 철저하게 이루어지도록 환경청과 지자체의 지역대책본부가 긴밀히 협력하여 적극적인 대응을 바란다"라면서,


"특별히 관계 공무원과 폐기물 현장 작업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건강과 안전에도 더욱 신경써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목록





이전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 및 자가격리자 관련 폐기물 ...
다음글 전국 631개 대형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16% 감축